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인 52.5%, 부모 능력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 느껴

공유
0


성인 52.5%, 부모 능력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 느껴

center
성인남녀 가운데 절반 이상이 부모의 능력 때문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3289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성공과 부모의 능력’에 대한 조사 결과, 52.5%가 부모 능력이 사회적 성공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순간으로 ‘돈 걱정 없이 편하게 사는 사람을 볼 때’(70.9%·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부모 회사에 바로 입사하는 사람을 볼 때’(51.9%), ‘사회지도층의 청탁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48.3%), ‘부모를 통해 입시, 취업을 청탁하는 사람을 볼 때’(45%), ‘면접에서 부모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17.6%) 등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응답자의 71%는 부모의 도움으로 별다른 노력 없이 취업에 성공한 지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4.3%는 취업 준비를 하면서 부모의 능력에 대해 원망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76.3%는 ‘부모 능력이 자식의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부모의 능력으로 ‘경제적 능력’(75.3%), ‘인맥’(59.3%), ‘사회적 지위’(55.6%), ‘직업’(41%), ‘가정환경’(39.8%), ‘정보력’(30.9%) 등을 꼽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