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현대상선, 주요업무에 클라우드 시스템 적용...'IT 선사'로 첫 발

공유
0


[G-쉽스토리] 현대상선, 주요업무에 클라우드 시스템 적용...'IT 선사'로 첫 발

center
현대상선 선박이 운항중이다.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이 16일 재무,회계,홈페이지 등 주요업무를 담당하는 시스템을 클라우드(Cloud)로 전환해 '정보기술( IT) 선사'로 첫 발을 내딛었다.

글로벌 IT업체 오라클(Oracle)과 함께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현대상선은 이번 1단계 작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프로세스 혁신(Process Innovation) 작업도 한층 탄력 받을 전망이다.

오라클은 사내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지원해주는 미국 회사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7년부터 글로벌 해운선사 최초로 클라우드(Cloud) 기반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 5월 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오라클을 선정했다.

오라클 관계자는 “글로벌 업계 최초로 현대상선 주요업무 시스템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성공적으로 바뀌어 향후 글로벌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재무·회계(ERP) 시스템, 홈페이지 등 클라우드 전환 1단계를 시작으로 2단계에는 컨테이너, 벌크 운영을 위한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뉴 가우스(New GAUS) 2020’(가칭) 등 전사 모든 데이터와 주요 어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 전환 작업을 2020년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현대상선이 독자 개발 중인 ‘New GAUS 2020’은 운항, 계약, 예약, 운송 등 선사 운영 정보를 비롯해, 선박, 인사, 관리 등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IT시스템이다.

IT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함에 따라 ‘비용절감 효과’뿐만 아니라 국내외 글로벌 데이터센터에 시스템을 구축해 어떠한 재난 상황에도 ‘신속하고 중단 없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전세계 고객과 내부 시스템 사용자들에게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IT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상선은 해운업의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도 관련 최신 IT기술과 접목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또 지난 5월 DCSA(디지털 컨테이너 해운협회)에 가입하는 등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 제공과 운항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타 글로벌 선사들과의 데이터 표준화 논의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해운업에서 정보의 디지털화와 IT변화 관리의 중요성을 커지고 있고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 등 초대형 선박이 인도 되는 2020년에 맞춰 다양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준비 중"이라며며 “IT역량에 따라 미래 해운업 승패가 좌우될 것으로 보고 프로세스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