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없던 일로, 찬반논쟁 매듭

공유
0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없던 일로, 찬반논쟁 매듭

center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6일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과 관련, "수십 년간 지속돼온 찬반 논쟁을 매듭지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의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부동의' 결정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2015년 국립공원위원회의 부대조건과 국회 지적사항 부합여부를 집중 검토한 결과, 이들 부대조건을 충족하기 어렵고, 오색삭도 설치·운영으로 인한 환경훼손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소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부동의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했다.

양양군이 추진해온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오색약수터∼끝청 구간 3.5km를 곤돌라 식으로 연결하는 것이다.

2015년 9월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의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환경과 문화재 파괴를 우려한 환경·시민단체의 반발과 잇단 소송에 휘말려 진척을 보지 못했고, 2016년 11월 원주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서 보완 요청 후 2년 6개월 간 각종 환경협의와 행정절차가 중지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