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유정 3차공판…"모두진술 기회 달라" 울먹이며 호소

공유
0


고유정 3차공판…"모두진술 기회 달라" 울먹이며 호소

center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6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씨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을 가졌다.

이날 고씨는 여전히 머리를 풀어헤친 채 연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들어섰지만, 고개를 푹숙이고 들어오던 모습과는 달리 얼굴을 들고 들어와 자리에 앉은 뒤 머리를 쓸어넘기기도 했다.

고씨의 변호인은 재판이 시작되자 고씨가 지난 1차 공판 때 하지 않았던 모두진술을 하겠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1차 공판 당시 모두진술할 기회를 줬으나 피고인이 직접 진술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거부 입장을 보이자 고씨는 울먹이며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본인이 직접 작성해 온다면 10분가량 자신의 의견을 직접 말할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고씨는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혐의로 7월 1일 구속기소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