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PG&E, 보험사와의 분쟁 종결…110억달러 지불 동의

공유
0


[글로벌-Biz 24] PG&E, 보험사와의 분쟁 종결…110억달러 지불 동의

center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익 전력사업 업체 PG&E와 보험사 간의 분쟁이 110억달러 지불 동의로 종결됐다. 자료=KOLOTV
미국 연방 파산법 11조에 따른 회생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익 전력사업 업체 'PG&E'가 자사의 설비가 원인이 된 2017년과 2018년 두 차례의 산불에 따른 보험금 청구를 둘러싸고, 110억 달러(약 13조190억 원)의 지불에 동의했다.

지난 2년 동안 美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에 대한 책임과 막대한 손실로 인해, 올해 1월 파산 보호를 요청한 PG&E는 지난 9일(현지 시간)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미국 파산법원에 300억 달러의 부채를 다루는 조직개편안 계획을 제출한 상태다. 그리고 PG&E의 조직개편안은 데니스 몬탈리(Dennis Montali) 판사의 승인을 받아야만 미국 연방 파산법 11조의 적용에서 벗어날 수 있다.
그런데 보험사와 투자자 사이에서 성립된 이번 화해에 의해서 PG&E는 보험 청구의 약 85%를 보유한 그룹과의 분쟁을 매듭지었으며, 이로써 판사의 조직개편안 승인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 셈이다.

다만 중요한 분쟁 중 하나를 해결한 것으로 더 큰 싸움이 기다리고 있어, 회생 절차를 밟는 데는 여전히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산불로 주택과 직장을 잃은 사람과 희생자의 유족 사이에 벌어지는 한층 더 중요한 교섭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