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미국 연준 FOMC 기준금리 인하 1.75%~2.00%, 제롬파월 기자회견 '중간 사이클 조정"

공유
10


[속보] 미국 연준 FOMC 기준금리 인하 1.75%~2.00%, 제롬파월 기자회견 '중간 사이클 조정"

미국의 기준금리가 인하됐다.

미국 연준은 한국시간 9월19일 새벽 기준금리를 기존의 2.00~2.25%에서 1.75%~2.00%로 인하 조정했다.

연준의 이번 기준 금리인하 폭은 0.25% 포인트이다.

center
[속보] 미국 연준 FOMC 기준금리 인하 1.75%~2.00%, 제롬파월 기자회견 '중간 사이클 조정" 점도표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는 지난 8월1일에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8년 12월 이후 두번째이다.

통화 정책이 긴축에서 완화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제로 금리' 시대에 돌입했다. 그대로 경기가 살아나지 않자 이른바 '양적 완화'(QE) 정책으로 시중에서 채권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유동성을 늘렸다.

이러한 통화 완화정책을 무려 7년간이나 이어왔던 연준은 2015년 12월 정책 기조를 다시 한번 틀어 금리인상을 시작했다. 이후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그리고 2018년 4차례 등 모두 9번에 걸쳐 연속으로 금리를 올렸다. 모두 0.25%포인트씩 아홉 차례 금리를 올리면서 미국의 기준금리가 2.25~2.5%까지 올라갔다.

이런 각도에서 볼 때 연준이 지난 7월에 이어 또 금리를 내린 것은 '완화적 통화정책'으로의 기조 전환이라는 측면에서 주목할 만하다.

연준은 지난 현지시간 기준으로 17일부터 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즉 FOMC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 조정여부를 논의 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FOMC 회의를 앞두고 잇달아 트위터 등에 글을 올려 "과감하게 금리를 인하하라고 촉구해왔다.

드론 공격으로 인한 국제유가 충격은 당초 우려보다는 줄어드는 모양새다. 사우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인 570만 배럴이 생산 중단됐지만 에너지 시장은 의외;로 담담하다. 뉴욕타임스(NYT)는 “운이 좋게도 이번 공격은 전 세계 비축량이 평소보다 많고, 몇몇 생산국이 충분한 여력을 갖고 있으며 세계 경기 둔화로 에너지 수요가 줄어든 상황에서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사우디는 국내뿐 아니라 네덜란드와 일본, 이집트 등 해외에도 저장 시설을 갖추고 있고, 아람코는 고객사에 차질 없이 원유를 공급하고 있다. NYT는 “불과 10년 전만 해도 이 같은 공격이 벌어지면 유가가 폭등했겠지만, 그건 미국의 셰일 시추가 시작되기 전 이야기”라고 전했다. 미국은 현재 매일 1210만 배럴을 생산하고 있다. 2012년의 2배 수준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는 “현재로선 재고가 충분해 원유 공급은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기자회견 '중간 사이클 조정" 발언 여부와 점도표 기사 곧 이어집니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