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유플러스, 국내 이통사 최초 중국 5G 로밍 서비스 개시

공유
0


LG유플러스, 국내 이통사 최초 중국 5G 로밍 서비스 개시

차이나유니콤과 제휴…이달 말부터 정식 서비스 시작
LTE요금과 가격 동일…5G 불가능 지역 LTE 자동 변환

center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16일부터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중국에서도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LG유플러스는 16일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차이나유니콤은 가입자 3억200만 명을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다. 이번 제휴로 한국시간으로 16일 자정부터 LG유플러스 5G 고객을 대상으로 5G 로밍 서비스 시범 운영이 시작된다. 이후 정식 서비스는 차이나유니콤의 5G 상용화 시점인 이달 말쯤 시작될 예정이다.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5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7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달에는 1만7000개의 기지국을 기반으로 주요 40개 도시에서 중국 내 5G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두 기업은 지난 4월 5G 로밍 연동에 대한 협의를 끝냈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시범 상용망 연동이 지난달 16일에 끝나 이달 16일부터 시범 서비스에 돌입했다고 LG유플러스는 밝혔다.

시범 로밍 서비스는 일단 LG전자의 V50 씽큐 사용 고객들에게 우선 적용된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후에는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을 비롯한 이후 출시 단말 모델 고객들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이달 초 출시된 LG유플러스의 통합 로밍요금제 ‘제로’에 가입 후 중국을 방문할 경우 추가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경험할 수 있다. 로밍 요금제 가격은 LTE 요금과 동일하다.

LG유플러스는 현재 핀란드와 중국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 중이이다. 향후 유럽, 아시아 등 해외 유수 이동통신 파트너들과 협력을 통해 5G 로밍 제공 국가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이후 시범서비스를 기반으로 모은 고객 경험을 분석해 별도의 5G 요금제 책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의 경우, 9월 초 로밍 요금제 개편을 통해 마련된 ‘제로 프리미엄 중일’ 요금제에 가입하면 5G 속도의 데이터부터 음성 수·발신과 문자까지 무제한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면서 “한국 5G 속도와 유사한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중국에서도 마음껏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