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P, GS칼텍스 등급전망 '안정적'→'부정적'

공유
0


S&P, GS칼텍스 등급전망 '안정적'→'부정적'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6일 GS칼텍스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 'BBB+'를 유지하고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S&P는 "영업 실적 저하와 신규 설비 투자로 인한 차입금 증가로 GS칼텍스가 현재 신용등급을 유지할 수 있는 여력이 감소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S&P는 "GS칼텍스는 정유 및 석유화학 업황 둔화 속에서 올해 부진한 영업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간 영업이익이 지난해 38% 감소한 데 이어 올해도 약 13%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신규 설비 투자에 따른 재무 부담으로 앞으로 12∼24개월 동안 잉여현금흐름이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