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중국 멍뉴유업, 호주 분유업체 벨라미 14억6000만 호주 달러에 인수

공유
0


[글로벌-Biz 24] 중국 멍뉴유업, 호주 분유업체 벨라미 14억6000만 호주 달러에 인수

center
중국 최대이자 세계 2위의 유제품 생산업체 멍뉴유업은 호주 유기농 분유제조업체 벨라미 오스트레일리아를 14억6000만 호주달러(약 1조1890억 원)에 인수한다. 사진=로이터/뉴스1
중국 최대이자 세계 2위의 유제품 생산업체 멍뉴유업은 호주 유기농 분유제조업체 벨라미 오스트레일리아를 14억6000만호주달러(약 1조1890억원)에 인수할 계획을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증시에 상장한 멍뉴유업은 이날 공시를 통해 벨라미의 지분 전부를 주당 13.25호주달러에 매수하기로 합의했다.

멍뉴유업의 인수가는 벨라미의 전장 종가에 59%의 프리미엄을 더한 수치다.

벨라미 이사회는 멍뉴유업의 매수 제의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벨라미는 지난 2004년부터 조제분유를 생산했다. 2008년 멜라닌 오염 분유 파문으로 크게 홍역을 치른 이래 중국 소비자는 자국 분유업체를 믿지 않고 외국산 분유의 사재기에 나서 사회문제를 일으켜왔다.

신뢰할 수 있는 제품 확보에 노력해온 멍뉴유업은 2013년 분유업체 야실리 인터내셔널의 지분을 획득한 데 이어 다시 벨라미를 인수함으로써 프리미엄 제품의 포트폴리오로 확장할 수 있게 됐다.

멍뉴유업 루 민팡 최고 경영자(CEO)는 벨라미 제품의 품질과 공급망에 대한 평판을 높이 샀다고 말했다.

벨라미로서는 타깃 시장이던 중국에서의 제품 판매 승인을 수년째 기다려 온 입장에서 이번 인수 제안을 환영했다.

벨라미는 중국 당국이 전자상거래법 감독 지침을 내면서 보따리상 구매 대행 업체인 다이공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올들어 지난 6월까지 수익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멍뉴유업의 인수 소식에 벨라미 주가는 시드니 증시에서 장중 56%나 급등한 12.98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하지만 멍뉴유업의 벨라미 합병은 호주 외국투자심사위원회(FIRB)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FIRB는 최근 수년간 국가 안보 관점에서 민감한 것으로 여겨지는 가스 파이프 라인이나 농업 부문 자산 등의 중국 인수에 강경한 태도를 보여왔다.

특히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동맹국 미국의 요구에 호응해 지난해 중국 화웨이의 5G 모바일 네트워크용 장비 납품을 금지하기도 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