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약품,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면역항암 신약 개발한다

공유
0


한미약품,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면역항암 신약 개발한다

미국 페인스사와 이중∙다중항체 공동개발 파트너십 체결

center
한미약품이 미국 바이오기업 페인스 테라퓨틱스와 손을 잡고 명연항암 신약 개발에 나선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한미약품이 오픈 이노베이션을 바탕으로 면역항암 분야의 글로벌 신약개발을 추진한다.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은 미국 바이오기업 페인스 테라퓨틱스(Phanes Therapeutics)가 개발한 새로운 항체를 도입하는 계약을 1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페인스는 2016년 설립한 면역항암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으로 차별화 한 프로파일을 갖는 항체 개발을 목표로 항암제와 안과 치료 영역에서 다수의 단일클론항체 의약품을 개발 중에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북경한미약품이 독자 개발한 플랫폼 기술인 '펜탐바디(Pentambody™)'에 페인스의 항체 서열을 적용한 새로운 면역항암 이중항체와 다중항체 개발 프로젝트를 적용, 신약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타깃에 동시에 결합하는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이다. 북경한미약품은 2017년 중국을 대표하는 바이오기업인 이노벤트 바이오로직스(Innovent Biologics)와 공동개발과 상업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은 앞으로 페인스의 항체를 활용한 새로운 이중·다중항체의 연구개발은 물론 생산과 상업화를 담당하게 된다. 모든 암 관련 적응증에서 글로벌 독점권을 갖으며 양사는 향후 상업화에 따라 수익을 배분할 방침이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면역항암 치료제 분야 유망 기업인 페인스와의 협력을 통해 펜탐바디의 적용 범위를 확장하고 혁신적인 면역항암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