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분기 국내기업 덩치 줄고 허약체질화...성장성·수익성·안정성 하락

공유
0


2분기 국내기업 덩치 줄고 허약체질화...성장성·수익성·안정성 하락

center
2019년 2분기 주요 성장성 지표. 자료=한국은행
2분기 국내 기업이 덩치가 줄고 허약체질로 바뀌고 있다. 매출액은 줄어들고 이익도 떨어졌다. 차입금 의존도 높아졌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2분기 국내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 안정성 모두 나빠졌다. 이번 조사는 2018년 말 현재 외부감사대상법인 3764개를 대상으로 했다.

덩치가 줄었다. 수출을 주도했던 반도체 업종의 부진 탓에 2분기 매출액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줄었다. 다만 전 분기 (-2.4%)와 비교하면 하락폭이 축소됐다.

매출액 증가율은 제조업(-1.7%)과 비제조업(-0.3%)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조업 매출 감소세가 더 큰 것은 기계ㆍ전기·전자(-6.9%)와 석유화학 (-3.8%)의 부진 탓이다.
비제조업은 건설업(-7.1%)을 중심으로 매출액증가율이 뒷걸음질 치며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장사도 잘 못했다. 수익성을 보여주는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2분기 5.2%를 기록했다. 1000원어치 팔아 52원을 남긴 셈이다. 전분기(5.2%)보다는 더 떨어졌다. 1년 전(7.7%)과 비교하면 남는 돈이 더 줄었다.

지난해 같은기간 9.5%였던 제조업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2분기 5.5%로 떨어졌다.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기계ㆍ전기전자업종의 영업이익률이 5.5%를 기록해 감소한 영향이 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갚을 수 있는지를 말하는 지표인 이자보상비율은 지난해 2분기 765.6%에서 올해 같은기간 481.34%로 하락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이 낮아지고 금융비용부담률이 커졌기 때문이다.

체질도 나빠졌다. 안정성 지표인 차입금의존도는 22.8%에서 24.1%로 상승했다. 제조업·비제조업, 대기업중소기업 모두 차입금의존도가 증가했다. 대기업 차입금 의존도는 21.66%에서 22.42%로 소폭 증가한 반면, 중소기업 차입금 의존도는 28.21%에서 31.39%로 크게 증가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