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심상정, “황교안 삭발 투쟁은 비정상 정치 웅변”

공유
1


심상정, “황교안 삭발 투쟁은 비정상 정치 웅변”

center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황 대표의 모습은 한 마디로 지금 대한민국의 비정상 정치를 웅변하고 있다고밖에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참으로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부여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한 채 삭발 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황 대표가 삭발 투쟁을 하면서 국회가 또 멈춰섰다. 이번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은 20대 국회 들어 19번째 보이콧"이라며 "110석을 가진 제1야당이 정부 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걸핏하면 국회 문을 걸어 잠그는 것밖에 없다면 이미 제1야당 지위를 스스로 버린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정권이 아니라 국민을 보이콧하는 것이다. 곧 한국당이 제1야당의 역할을 스스로 보이콧하는 것"이라며 "조국 퇴진 투쟁이든 정권 타도 투쟁이든 다 좋다. 그러나 최소한 국회의 책임마저 방기한다면 그 어떤 투쟁도 국민으로부터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