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산·수입차 수백만 대에 '납 기준 초과' 부품

공유
0


국산·수입차 수백만 대에 '납 기준 초과' 부품

center
환경부는 17일 독일 업체인 '콘티넨탈'이 자사의 전자소자 등 부품이 '전기·전자제품 및 자동차의 자원순환에 관한 법률'이 규정한 납 기준을 초과한다는 사실을 최근 인정함에 따라 관련 조사에 들어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 부품이 장착된 자동차는 쌍용자동차를 제외하고 수입차뿐 아니라 국산차를 통틀어 2015년 이후 국내에 판매된 거의 모든 차량이라고 콘티넨탈 측은 밝혔다.

환경부는 차량 수가 40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추정했다.

콘티넨탈 측은 부품이 밀폐된 상태로 장착돼 신체 접촉 가능성이 작고, 문제가 된 전자소자의 평균 납 함유량이 0.0003g 수준으로 아주 적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전문연구기관을 통해 검증할 계획이어서 유해성이 드러날 경우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환경부는 다음 달까지 세부 차종을 확인하고, 올해 말까지 부품의 성분을 분석하기로 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초 독일 언론 '빌트암존탁' 보도로 알려졌으며, 콘티넨탈은 보도 당일 위법을 인정하고 납품 계약을 한 자동차 업계에 통보했다.

환경부는 국내 자동차 업계로부터 이 내용을 전달받아 콘티넨탈에 세부자료를 요청했고, 콘티넨탈은 지난달 26일 납 기준 초과를 인정하는 내용의 문서를 제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