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문수도 삭발…"머리밖에 못 깎는 미약함 죄송"

공유
0


김문수도 삭발…"머리밖에 못 깎는 미약함 죄송"

cente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17일에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삭발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의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과 박대출·윤종필 한국당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국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했다.
김 전지사는 삭발에 앞서 "단식도 많이 했지만 머리를 깎을 수밖에 없는 제 마음이 비통하다"며 "제가 나라를 위해 산 사람인데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너무 무력하고 힘들어서 오늘 99일째 단식 문재인 하야투쟁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상당히 어려운 결단을 내리고 역사상 처음으로 제1야당 대표가 머리 깎는 것을 보았다"며 "같이 깎으려고 했는데 당 사정으로 못 깎고 오늘 깎는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지금 나라도 망가졌고 언론도 망가졌다. 검찰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당은 더 강력한 투쟁으로 문재인을 끌어내고 조국을 감옥으로 보내는데 더 힘차게 나서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