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거주 北이탈주민 10명중 1명 '자살충동' 느낀적 있다…"경제적 어려움·외로움 때문"

공유
1


서울 거주 北이탈주민 10명중 1명 '자살충동' 느낀적 있다…"경제적 어려움·외로움 때문"

서울연구원, 지난해 서울 거주 탈북주민 실태조사 결과

center
서울 거주 북한이탈주민(탈북 주민) 10명 중 1명은 경제적 어려움과 외로움 때문에 자살충동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지난해 서울 거주 탈북 주민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공개한 ‘북한이탈주민의 삶’에 따르면 탈북 주민들은 남한에 살면서 어려운 점으로 가정·직장보다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상대적으로 더 느낀다고 밝혔다.

특히 응답자 14.3%는 자살충동을 느낀 적 있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경제적 어려움 34.5%, 외로움·고독 28.6%, 신체·정신적 질환 장애 26.7% 등을 꼽았다.

실제로 지난 7월 31일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한모(42) 씨와 아들 김모(6) 군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아사(굶주려 죽음)한 것으로 추정돼 탈북민에 대한 복지 사각지대 논란을 빚기도 했다.

또 10명 중 5명(54.8%)은 갑자기 많은 돈이 필요할 때 도움받을 수 있는 지인이 없었다. 10명 중 2명(22.9%)도 몸이 아파 집안일을 부탁하고 싶을 때 부탁할 지인이 없다고 응답했다.

한편 지난 1998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거주 북한이탈주민은 3만3022명이었다. 이들 중 서울 거주자는 7083명으로 국내 북한이탈주민의 23.2%를 차지한다.

탈북민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로 9870명(32.3%)이었다. 이어 인천(2874명·9.4%), 충남·세종(1602명·5.2%), 충북(1268명·4.2%) 등의 순이었다. 제주는 322명(1.1%)으로 가장 적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