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친족간 성범죄 매년 증가…작년 하루 2.4건꼴

공유
0


친족간 성범죄 매년 증가…작년 하루 2.4건꼴

center


최근 5년 동안 경찰에 접수된 친족간 성폭력 범죄가 360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친족 간 성범죄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경찰에 접수된 친족간 성범죄는 3659건에 달했다.

2014년 624건이었던 친족간 성범죄는 2015년 676건, 2016년 725건, 2017년 776건, 지난해 858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하루 평균 2.4건이 접수된 셈이다.

친족간 성범죄 가해자의 약 70%는 동거 중인 친족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