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강효상 의원도 ‘릴레이 삭발’

공유
0


한국당, 강효상 의원도 ‘릴레이 삭발’

center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규탄의 의미로 삭발을 하며 "조국이 앉아야 할 자리는 장관실이 아니라 재판정 피고인석"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날 동대구역 광장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촉구 삭발식'을 열고 입장문을 통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허위, 조작, 위선으로 칠갑된 조국의 결격사유는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하려 들었던 모든 장관 후보자들의 범법·비리 의혹을 합친 것보다 많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현 정권은 자신들이 지금껏 야당을 상대로 잔인하게 치러온 정적 학살이 부메랑이 될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조국이 부적격한 것을 알면서도 국민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려 들고 있다"며 "조국은 장관 자격도 없고 사법개혁의 적임자는 더더욱 아니다. 조국의 행위는 하루 빨리 청산돼야 할 구태이자 개혁대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주민수(君舟人水)라 했다. 백성이 분노하면 임금도 뒤집는 것"이라며 "문재인 위선 정권을 쓸어버릴 거대한 민심의 쓰나미에 비하면 오늘 제 삭발은 아주 작은 저항의 몸짓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