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경연, "제조공장 많은 지역일수록 경제 수준·삶의 질 높아"

공유
0


한경연, "제조공장 많은 지역일수록 경제 수준·삶의 질 높아"

center
지역에 제조업 기반인 공장이 많을수록 경제 수준뿐 아니라 삶의 질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전국 247개의 시군구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작년 2분기 현재 등록 공장 수가 많은 지역은 부천시의 3339개, 김해시 2476개, 인천 서구 1870개, 안양시 1835개 순으로 집계됐다.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공장 수는 1200개, 하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공장 수는 5.4개로 222배 차이가 났다.

상위 30대 지역의 평균 지역내총생산)GRDP)은 17조5000억 원으로 하위 30대 지역의 1조3000억 원보다 13.4배 높았다.

평균 인구는 13.4배, 출생아는 17.6배, 혼인 건수는 17.8배가 각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재정자립도는 40.1%로 하위 30대인 14.3%보다 2.8배 높았고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사회복지예산 비중은 38.7%로 하위 30대인 15.7%보다 2.5배 높았다.

고용 측면에서도 상위 30대 시군구의 평균 상용직 비중은 77.8%로 하위 30대인 64.1%보다 직업 안정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취업자 수도 상위 30대 지역이 하위 30대 지역에 비해 16.8배 높았다.

반면 실업률은 상위 30대 시군구의 실업률이 4.0%로 하위 30대 시군구의 1.1%보다 2.9% 포인트 높았다.

한경연은 이에 따라 공장 수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뚜렷하게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사업체가 많을수록 경제활동인구가 늘고, 공장이 많은 도시에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하지 않은 학생 등의 비율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