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호금융조합 당기순이익 13.7% 감소

공유
0


상호금융조합 당기순이익 13.7% 감소

center
표=금융감독원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의 올 상반기 경영실적이 뒷걸음질쳤다.

올 상반기중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은 1조5576억 원으로 전년동기 1조8052억 원보다 2476억 원, 13.7% 줄었다.

신용사업 순이익은 올 상반기 2조507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90억 원, 2.8% 증가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골고루 증가한 결과다.

경제사업은 올 상반기 9496억 원의 순손실을 내며 전년동기보다 손실폭이 커졌다. 농산물 가격 하락과 판매비용 증가 등의 영향이다.

농협은 신용사업 이익이 증가했으나 경제사업 손실이 확대됐고, 신협·수협·산림조합은 판매·관리비와 대손충당금 전입액 증가 등에 따라 신용사업 수익성이 저하돼 당기순이익 줄었다.

당기순이익 감소로 상반기중 총자산순이익률(ROA)와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46%, 8.21%로 전년동기보다 각각 0.11%포인트, 1.98%포인트 하락했다.

자산건전성도 악화됐다. 지난 6월 말 연체율은 1.87%로 지난해 말에 비해 0.55%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03%로 지난해 말보다 0.51%포인트 올랐다.

금융감독원은 "올 상반기중 상호금융조합은 신용사업 수익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경제사업 손실 확대에 따라 당기순이익이 감소했다"며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따른 상호금융조합의 경영 악화에 대비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도록 적극 지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