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창립 10돌’ LH “수요자 맞춤형 주택공급 박차”

공유
1


‘창립 10돌’ LH “수요자 맞춤형 주택공급 박차”

변창흠 사장 “10년 간 부채 절감·임대주택 공급 확대 주력…최근 결실 맺어”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 경영 슬로건 제시

center
18일 개최된 LH 창립10주년 기념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8일 경남 진주시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1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LH는 2009년 10월 1일 개발경쟁에 따른 비효율과 난개발을 해소하고, 대규모 국책사업 추진으로 악화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정부 공기업 선진화 방안의 핵심과제로서 대한주택공사와 한국토지공사의 통합으로 출범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날 창립기념식에서 “LH는 2009년 출범 당시 부채가 100조 원에 달하고 하루 이자만 100억 원이 넘어 ‘부채 공룡’이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지만, 각고의 자구노력 끝에 작년 말 부채를 69조 원으로 낮추고 임대주택 관리물량도 51만가구에서 112만가구로 확대하는 등 성과를 냈다”며 “이같은 성과는 임직원들의 헌신과 국민의 성원이 어우러진 결실”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변 사장은 이어 “인구‧사회구조가 급변하고 주거에 대한 수요자의 요구도 다양해진 상황에서LH는 혁신과 실행, 신뢰와 협업, 공감과 감동의 가치를 바탕으로, 또 다른 10년을 새롭게 시작할 것”이라며 “이익공유형 주택, 중소기업 근로자 주택, 공동체 주택 등 다양한 수요자맞춤형 주택 공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H는 이날 기념식에서 ‘더 나은 삶, 더 나은 내일, 함께 만드는 LH’라는 경영 슬로건과 함께 ▲국민께 꿈을 드리는 LH ▲지역에 숨을 불어넣는 LH ▲미래의 길을 여는 LH ▲경제에 힘이 되는 LH ▲직원의 기를 돋우는 LH 등 5가지 새로운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