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GM 노조, 한 달 만에 단체교섭 재개

공유
0


한국GM 노조, 한 달 만에 단체교섭 재개

center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19일 오후 인천 한국GM 본사에서 한국GM과 9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가지기로 했다.

한국GM 노사가 단체교섭을 하는 것은 지난달 13일 8차 교섭 이후 한 달여 만이다.

한국GM 노조는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지난 9∼11일 전면파업을 벌인 바 있다.

노조는 지난달 20일·21일·23일·30일에는 생산직과 사무직 조합원이 참여하는 부분 파업도 벌였다.

노조는 지난달 22일부터는 생산직 조합원의 잔업과 특근도 거부하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 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금협상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했다.

또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 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확약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지난 5년간 누적 적자가 4조 원에 달하는 등 경영상황이 정상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임금동결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