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OTT 대항 위해 국내 업계 합종연횡 계속 될 것”

공유
0


“글로벌 OTT 대항 위해 국내 업계 합종연횡 계속 될 것”

18일 의원회관 ‘OTT 등장 따른 콘텐츠 산업 진단 및 정책 방안’ 토론
“OTT는 기존 미디어와 다른 새로운 시장…차별화 콘텐츠 전략은 필수
경쟁관계 CJ ENM과 JTBC의 제휴에서 보듯 더많은 합종연횡 있어야
글로벌 OTT 침입 속 토종 OTT성장은 우리 미디어 콘텐츠 발전 기반
플랫폼·제작사들 기회포착 위해 라이프스타일 고려하는 기획 제작중요
데이터 기반 과학적 서비스 기획·실행 통해 시청자 효용 충족시켜야
콘텐츠 제작시 비인기 장르 감안한 다양성 배려한 구성이 성장 관건
시장 자율성 보장,네거티브 규제,미

center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OTT등장에 따른 국내 콘텐츠 산업 진단과 정책 방안 토론회 사진. 사진=박수현 기자.
“(OTT 등장을)국내 유료방송 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구도로, 미디어 산업 간 경쟁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미국발 글로벌 OTT로 인해 기존 국내 사업자들의 영역이 사라지는 상황을 봐야 하고, 규제 역시 이런 상황이 반영돼야 합니다.” “제도적 측면에서도 시장 자율성이 보장됐으면 좋겠고, 네거티브 규제, 미디어 산업에 안정성 줄 수 있는 규제 발굴이 필요합니다.”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OTT 등장에 따른 국내 콘텐츠 산업 진단 및 정책 방안’ 토론회에서 업계 전문가들은 이미 국내에 진출한 넷플릭스, 유튜브를 비롯, 11월 새로 등장할 디즈니+, 애플TV+ 등 글로벌 OTT에 맞설 국내 업계의 대응방안, 토종 콘텐츠 자생력을 위한 정부 대응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이날 행사에서 이희주 콘텐츠웨이브 콘텐츠사업본부장은 “10년, 20년 뒤 남아 있는 미디어가 무엇일지 궁금하다”면서 “기존 방송사들의 비즈니스 모델은 광고인데, 이 역시 유튜브가 다 뺏어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 업체들 간 협력과 이를 반영한 정부의 정책적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방송3사와 SKT가 서로 요원한 관계에서도 같이 뭉치게 된 이유는 각 사의 미디어 사업이 넷플릭스 등에 영향을 받기 때문”이라면서 “CJ ENM과 JTBC 역시 경쟁관계인데 뭉치겠다고 하고, 앞으로 더 많은 합종연횡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토종 OTT 들의 성장은 글로벌 OTT들의 침입 가운데 한국에서 토종 미디어와 콘텐츠들의 발전 기반이 된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웨이브 역시 2023년까지 3000억 원을 투자해 한국 미디어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OTT를 새로운 시장으로 바라보고 차별화된 콘텐츠 전략이 필요하다는 업계·학계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조대곤 카이스트 교수는 “지난해 1분기에서 올해 1분기까지 미국 성인 시청자들의 평균 미디어 소비 시간은 30분 가량 늘어났고, TV 시청시간이 OTT로 인해 감소했다고 보기에는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역시 이와 유사한 패턴을 보인다”고 덧붙이면서 “OTT가 기존 시장을 대체할 것인가는 데이터가 충분한 해외 시장만 살펴봐도 직접적 연관이 있다고 보기에는 증명할 만한 것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국내외적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OTT 시장에서 국내 플랫폼과 제작사들이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서는 라이프스타일까지 고려하는 미디어기획과 제작이 중요하며,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인 서비스 기획과 실행을 통해 시청자 효용을 충족시킬 미디어로 거듭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천혜영 미디어미래연구소 센터장은 “올해 미국 시장 기준 OTT는 235개에 달하지만, 실패한 서비스는 6~8개월만에 바로 폐쇄되는 등 OTT 시장은 사용자 충성도가 낮고 매우 유연한 시장”이라며 “결국 OTT 경쟁에 있어 콘텐츠 차별화는 필수 요소”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도적 측면에서도 시장 자율성이 보장됐으면 좋겠고, 네거티브 규제, 미디어 산업에 안정성 줄 수 있는 규제 발굴이 필요하다”면서 “서비스 다양화와 플랫폼 차별성을 늘려 국내 OTT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원 실버아이TV 대표는 “콘텐츠제작사 입장에서는 플랫폼들이 인기 장르 뿐만 아니라 비인기 장르까지 필요로 하는, 더 다양성을 배려한 콘텐츠 구성을 한다면 아마 한국형 OTT가 자리잡고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