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사우디 아람코 회장,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에도 기업공개(IPO) 예정대로 진행"

공유
1


[글로벌-Biz 24] 사우디 아람코 회장,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에도 기업공개(IPO) 예정대로 진행"

center
사우디아라비아 석유회사 아람코는 사우디 원유시설 피격에도 불구하고 기업공개(IPO)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18일(현지시간)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즈(IBT)가 전했다.

사우디 아람코는 지난 17일 이란 크루즈 미사일로 인해 두 개의 석유 시설이 파괴된 피해에도 불구하고 기록적인 IPO는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야시르 알-루마얀 사우디 아람코 회장은 회사의 초기 공모 제안에 대한 준비와 서류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루마얀은 "IPO는 주주인 사우디 정부의 약속이며 우리는 IPO가 그대로 지속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12개월 안에 시장 상황에 따라 그때 그때 준비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사우디 최대 수입원이기도 한 사우디 아람코는 올해 말까지 사우디 증권거래소 또는 타다울에 자사 지분의 1%를 상장할 계획이다. 주식의 약 5%를 일반에 대한 판매의 첫 단계이며 2020년에는 1%를 추가로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이란의 공격으로 IPO에 대한 가격 전망과 투자자의 신뢰여부는 사우디 아람코의 피해를 입은 압하크 석유 정유시설 및 국가의 주요 석유 생산 시설 과 인근의 쿠라이스 유전에 대한 생산능력을 빠른 회복여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 아람코의 CEO 아민 나세르는 "우리는 거대했던 미사일 공격에도 불구하고 빠른시일에 물량을 복원 할 수 있으며 현지 시장에 공급하기에 충분한 석유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며칠 안에 추가 정제를 통해 현지 정유소에 보상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 장관 인 압둘라지즈 빈 살만 왕자도 "공격으로 인한 원유 생산량의 50%가 지난 이틀 동안 회복되었다. 압콰익의 원유 생산 능력은 9월 말까지 1100만 배럴, 11월 말까지 1200만 배럴에 이를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특히 "정유를 최대 용량으로 복구하는 과정에 있으며 이달말 1100만 배럴의 생산 능력이 될 때까지 일부 석유를 추가로 생산함으로써 고객에 대한 모든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