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제로페이 활성화 방안 시민에 묻는다

공유
0


서울시, 제로페이 활성화 방안 시민에 묻는다

'민주주의 서울' 통해 의견 수렴… 9월20일~10월19일 누구나 참여 가능

center
서울시는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인 '제로페이' 활성화 방안을 시민의 의견수렴을 통해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시민참여 플랫폼인 '민주주의 서울'(http://democracy.seoul.go.kr)에서 20일부터 10월 19일까지 온라인 토론을 통해 시민의견을 수렴한다고 19일 밝혔다.

토론에는 시민 누구나 참여 할 수 있으며, 5000명 이상이 참여할 경우 서울시장이 직접 답변한다.

토론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0%대 수수료 제로페이, 어떻게 하면 더욱 많은 사람이 쓸 수 있을까요?'에서 자신의 의견을 제시하면 된다. 다른 시민의 의견에 공감을 누르거나 댓글로 추가의견을 낼 수도 있다.

시는 이번에 나온 시민의견을 검토하고 향후 정부 차원의 실행이 필요한 제안에 대해선 중소벤처기업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부담 절감을 목적으로 서울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만든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다. 매장 내 QR을 스마트폰 앱으로 인식해 결제금액을 입력하면 내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방식이다.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전국 최초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이후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 이용건수 148만896건, 누적 결제금액 292억4600만원, 전국 가맹점 수는 28만5648개(서울지역 16만1624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민주주의 서울을 통해 관련 시민의견이 50여건 가까이 올라오는 등 '제로페이'가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이슈”라며 “더욱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한 온라인 공론장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