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먹거리 열전] “소비자가 먼저 그 맛을 알았다”…오뚜기 ‘짜장면’ 인기몰이, ‘누적 판매량 1000만 개 돌파’

공유
2


[먹거리 열전] “소비자가 먼저 그 맛을 알았다”…오뚜기 ‘짜장면’ 인기몰이, ‘누적 판매량 1000만 개 돌파’

center
오뚜기의 신제품 ‘짜장면’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오뚜기


오뚜기(대표 이강훈)의 신제품 ‘짜장면’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뚜기의 ‘짜장면’은 직화로 볶아 맛과 향이 살아있는 정통 옛날 짜장면을 그대로 구현해 냈다.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기존 인기 짜장라면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아내어 더욱 진하고 고급스러운 맛이 특징이다.

수타로 뽑은 듯한 탱글탱글하고 쫄깃한 면발과 정통 짜장소스의 환상적인 조화가 일품이다. 짜장의 고소함과 달콤함에 입맛을 자극하는 불맛을 적절하게 조화시켜 최상의 짜장면 맛을 구현했다.

출시 이후 SNS를 통해 ‘이 제품 물건이다’, ‘맛있는 정통 옛날 짜장을 그대로 재현했다’, ‘풍부한 직화 소스의 향이 기존 짜장라면보다 한 수 위다’ 등 소비자들의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며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 짜장면은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은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층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오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