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성수·윤석헌, “DLS 검사 마무리되면 위법사항 엄중조치”

공유
0


은성수·윤석헌, “DLS 검사 마무리되면 위법사항 엄중조치”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감독원을 방문해 윤석헌 금감원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파생결합증권(DLS)과 관련해 엄중조치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은 위원장이 금감원 日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 방문하고 윤 원장과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이날 면담에서 은 위원장과 윤 원장은 일본 수출규제 관련기업 지원, DLS 이슈 등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논의 결과 일본 수출규제 관련기업에 대해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지원’을 해 나가면서, 지원에 소외되는 부문이 없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세심히 관리하기로 했다.

또 DLS 관련 검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위법사항에 대해 엄중조치하고, 필요시 판매규제 강화 등 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논의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 관련해서도 금융위와 금감원간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날 면담에서 양 기관간 관계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은 위원장과 윤 원장은 금융정책·감독에 있어 가계, 기업 등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법에서 규정한 양 기관의 권한과 기능을 존중하면서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조화롭게 협업해 나가기로 했다.

소통강화를 위해 매월 첫 금융위원회 정례회의 전후 금융위원장과 금감원장 2인 회의를 정례화하고 양기간관 부기관장회의를 내실화해 주요 정책과제에 대한 조율기능을 강화활 방침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