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성수‧윤석헌 첫 회동서 "금융위‧금감원 간 문턱 없애자"

공유
0


은성수‧윤석헌 첫 회동서 "금융위‧금감원 간 문턱 없애자"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에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 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면담을 가졌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위, 금감원, 기업 간 문턱을 없애 소통을 원활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19일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에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연 뒤 윤 금감원장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금융위원장이 금감원장과 만나기 위해 직접 금감원을 찾은 것은 2015년 3월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진웅섭 금감원장을 만난 이후 약 4년 만이다.

두 사람은 이날 금감원 민원 상담센터에서 직원들로부터 일본 수출규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관련해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은 위원장은 “아직 피해가 크지 않고 정부의 금융지원으로 큰 어려움이 없다고 하지만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이 자금을 수월하게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게 금융사의 역할”이라며 “기업이 잘 돼야 금융산업도 발전할 수 있는 만큼 금융사들이 미래지향적으로 스스로 필요해서 하는 분위기 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그는 또 “취임 이후 기업의 이야기도 들어보고 DLF, DLS 관련 보도도 보면서 현장에 답이 있다고 생각해 직접 듣고 확인하고 싶었고 금감원 직원도 격려하고자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을 다녀보니 기업은 금융사가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호소하는데 이에 대해 금융사는 기업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노력하다며 억울해한다”면서 “또 금융사는 금감원이 만나주지 않는다고 하고 금감원은 금융위 문턱이 높다고 하는 등 각각 소통이 안 되고 있다. 서로 이야기를 듣는 게 중요한 만큼 문턱을 없애 소통을 원활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도 “은 위원장님 방문을 계기로 금융권, 금감원, 금융위 문턱이 닳아 없어져서 소비자 보호와 기업 지원이 원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또 "새로 위원장님이 오셔서 금융산업을 이끌어나가는 상황에서 금감원도 최대한 보필을 잘해 금융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