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캐피탈·리스사 등 여전사 상반기 순이익 제자리

공유
0


캐피탈·리스사 등 여전사 상반기 순이익 제자리

100개 여신전문금융사 상반기 순이익 1조894억 원

center
표=금융감독원
신용카드를 제외한 캐피탈, 신기술금융사 등 여신전문금융사의 올 상반기 경영실적이 제자리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할부금융사·리스사·신기술금융사 등 100개 여신전문금융사의 올 상반기 순이익은 1조89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2억 원, 1.6% 감소했다. 할부금융사는 23개, 리스사 25개, 신기술금융회사 52개 등이 포함됐다.

자산 증가에 따라 할부‧리스‧신기술사업 등 고유업무 부문의 순이익이 5.3%(716억 원) 증가하고, 이자수익도 9.4%(2402억 원) 늘었다.

하지만 대손비용이 21.2%(1452억 원), 조달비용은 14.0%(1858억 원) 증가하면서 전체적인 순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100개 여전사의 총자산은 지난 6월 말 기준 152조6000억 원으로 전년동월말 137조1000억 원에 비해 11.3%, 15조5000억 원 증가했다. 할부, 리스, 신기술사업 등 고유업무 자산이 58조3000억 원으로 전년동월말에 비해 9% 증가했고, 대출자산도 기업대출 증가에 따라 71조7000억 원으로 같은 기간 9.1% 늘었다.

건전성 지표도 비교적 양호했다. 지난 6월말 기준 연체율은 1.89%로 전년동월말보다 0.08%포인트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0%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0.07%포인트 상승하는데 그쳤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6.2%로 나타났고, 레버리지비율도 6.8배 수준으로 감독규정에서 정한 지도기준을 충족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지도기준으로 7% 이상을 유지해야 하고, 자기자본 대비 총자산의 배율인 레버리지배율은 10배 이내여야 한다.

금감원은 "여전사의 건전성 지표 변동추이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연체관리 강화, 손실흡수능력 향상과 자본확충 등을 유도하는 한편, 여전사 자금조달과 운용 상황을 상시 점검하는 등 유동성 관리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