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익성 압수수색

공유
0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익성 압수수색

center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투자를 받은 업체 익성을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0일 충북의 자동차부품업체 익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익성의 2차 전지 자회사인 IFM 전 대표 등의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익성은 코링크PE의 '레드코어밸류업 1호' 투자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검찰은 익성의 이모 부사장 등을 소환, 조사했다.

코링크PE는 조 장관 5촌 조카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조 장관 '가족 펀드'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와 두 자녀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류코업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 원을, 조 장관 처남 가족은 3억5000만 원을 투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