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문 대통령 뉴스 댓글 70%, 조국 78% 부정적"

공유
0


한국당 "문 대통령 뉴스 댓글 70%, 조국 78% 부정적"

center
자유한국당은 지난 15개월간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된 기사의 댓글 가운데 70%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당 미디어특위 위원장인 박성중 의원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20일 빅데이터 분석 업체에 의뢰, 2018년 5월 1일∼2019년 7월 31일까지 문 대통령이 언급된 기사 60만8000건의 기사와 댓글 4200만 건을 분석했다며 이 같은 보도자료를 내놨다.

한국당은 부정적인 댓글이 69.9%, 긍정적 댓글이 30.1%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댓글 키워드 가운데 언급량 상위권에 '못하다(84만235건)', '문재앙(71만3309건)', '독재(36만1487건)' 등 부정적 평가가 담긴 단어의 비중이 높았다는 분석이다.

또 기사의 헤드라인을 분석, 주제별로 상위 100위까지 집계한 결과 '북한'이 43%로 가장 많았고, '경제'와 '민생'은 13%, 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경우 8월 19일∼9월 4일까지 뉴스와 댓글, 소셜미디어 등의 게시글 202만1633건을 분석한 결과 '특검', '사퇴', '비리' 등 부정적 언급이 77.9%를 차지했다.

박 의원은 "언론이 본 문 대통령은 '북한'이고, 국민이 본 조국은 '사퇴'로 나타났다"며 "민생을 버리고 북한만 바라보는 문 대통령에 대해 국민은 실망을 넘어 절망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