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용 부회장, 일본 재계 초청으로 도쿄 '럭비월드컵' 참관

공유
0


이재용 부회장, 일본 재계 초청으로 도쿄 '럭비월드컵' 참관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일본 재계 측 초청으로 도쿄에서 열리는 '2019 일본 럭비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했다.

이 부회장의 일본 출장은 수출 규제 이후 지난 7월초 이후 두 달 반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럭비월드컵 개회식 참석에 앞서 삼성전자 일본법인 경영진으로부터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중장기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지난달 29일 대법원의 파기환송 결정 이후 이 부회장의 대외 행보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추석 연휴 사우디 건설현장 점검과 왕세자 접견 등 바쁜 현장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9일 새벽 사우디 출장을 마치고 귀국 후 곧바로 당일 저녁 일본으로 떠났다.

럭비월드컵은 하계 올림픽 및 축구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는 대규모 행사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일본에서 개최되는 럭비월드컵은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 예행연습의 의미도 있어 일본인들의 주목도가 높다.

이 때문에 이 부회장의 개막식 참석은 한일 두 나라가 갈등 관계에 있지만 비정치적인 이슈에 있어서는 여전히 파트너임을 일본 국민에게 환기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일본 재계뿐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 중국 시진핑 주석, 인도 모디 총리, 베트남 총리, UAE 왕세제 등 국가원수급 인사들을 포함해 광범한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면서 "이는 삼성의 자산이면서 한국의 자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