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CEO]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앱 10억달러 당근 제시… 미중 무역전쟁 정면 돌파

공유
2


[글로벌 CEO]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앱 10억달러 당근 제시… 미중 무역전쟁 정면 돌파

center
[글로벌 CEO]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앱 개발 10억달러 당근 제시… 미중 무역전쟁 미국 제재 정면 대결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메이트 30 시리즈를 세계 시장에 내놓아 주목을 끌고 있다.

화웨이는 21일 런정페이의 지시로 독일 뮌헨에서 제품 발표회를 열고 메이트 30 시리즈 등 신제품을 발표했다. 화웨이의 새 스마트폰 메이트 30 시리즈에는 플레이스토어 등 구글의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는다. 그런만큼 중국을 제외한 해외 시장에서 정상적인 판매는 어려울 것으로 간주되어 왔다. 화웨이는 그러나 구글 지원 없이도 해외시장 판매에 나섰다. 미중 무역전쟁과 미국의 제재를 돌파해 기술로 세계시장에서 우위를 점해 가겠다는 것이다.

메이트 30 시리즈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로부터 제재를 당하기 시작하고 나서 처음 공개된 제품이다. 미국은 지난 5월부터 화웨이와 계열사들을 자국 기업과 거래할 수 없는 블랙리스트인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렸다. 이 제재 이후 화웨이는 안드로이드 등 구글의 소프트웨어를 살 수 없게 됐다. 이번에 나온 메이트 30 시리즈에는 정식 계약에 의한 안드로이드가 아닌 누구나 쓸 수 있는 오픈 소스 버전의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다. 오픈 소스 버전의 안드로이드에서는 다양한 앱, 게임,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이용할 수 없다. 구글의 유튜브, 지도, G메일 등의 앱도 깔아 사용할 수도 없다. 그런 면에서 구글의 각종 서비스가 제한되는 안드로이드 제품을 가리켜 '침대 없는 호텔' 등에 비유하기도 한다.
중국에서는 애당초 플레이스토어 등 구글의 서비스 탑재가 불가능하다, 그러나 구글 서비스 차단은 유럽과 남미 등 화웨이의 해외 시장에서는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 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화웨이가 모종의 '기술적 방법'을 찾아 고객들이 유튜브나 G메일 등 구글의 일부 앱을 이용하는 길을 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화웨이는 그러나 독자 앱스토어인 '앱 갤러리'의 생태계를 발전시켜나가겠다면서 향후 앱 개발자와 사용자 지원에 10억 달러라는 큰 돈을 투입하는 '당근'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플래그십 모델인 메이트 30 시리즈는 최근 애플이 내놓은 신작 아이폰 11 시리즈의 대항마로 준비된 제품군이다. 화웨이는 플래그십 모델인 메이트 30 시리즈가 아이폰 11 시리즈는 물론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 등 경쟁사 제품보다 카메라와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에서 훨씬 앞선다고 주장하고 있다. 화웨이의 메이트 30과 고급형인 메이트 30 프로 두 제품 모두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한다.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任正非) 총재는 앞서 화웨이의 모든 5세대(5G) 기술을 개방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화웨이의 5세대(5G) 기술과 노하우를 서방 회사에 전면 개방하겠다는 것이다. 런정페이는 화웨이는 그 기술을 판 자금으로 한 걸음 더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