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호반그룹 자회사 플랜에이치벤처스, 중기부 기술창업지원 운영사로 선정

공유
0


호반그룹 자회사 플랜에이치벤처스, 중기부 기술창업지원 운영사로 선정

center
호반그룹 플랜에이치벤처스의 기업 로고.
호반그룹의 창업 엑셀러레이터 법인인 플랜에이치벤처스(플랜에이치)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하반기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TIPS)의 신규 운영사로 선정됐다.

팁스(TIPS)는 지난 2013년 중기부가 초기 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창업 활성화 제도로 민간 투자회사가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면 중기부가 연구개발자금 등을 지원한다.
이번에 팁스로 선정된 신규 운영사는 기본 3년에 1회 연장을 포함한 총 6년간 사업권을 유지한다.

올해 2월 설립한 플랜에이치는 한국무역협회, 한국수자원공사, 네오플라이, 전남대기술지주, 부산대기술지주, UNIST기술지주, 충남대창업재단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전국의 기술기반 스타트업의 보육, 투자, 판로개척, 글로벌 진출 지원까지 기업 성장에 필요한 전반적인 도움을 준다.

플랜에이치의 원한경 대표는 “건설 신기술, 스마트홈, 스마트시티와 4차산업 관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보육과 투자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