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같은 부산 안에서도 구별로 청약성적 희비…정부 ‘핀셋규제’ 여파

공유
0


같은 부산 안에서도 구별로 청약성적 희비…정부 ‘핀셋규제’ 여파

경기 안양도 변수 적은 비조정대상지역, 높은 청약경쟁률에 집값 상승세

center
포스코건설이 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동에서 분양한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 견본주택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정부의 핏셋 규제 여파로 같은 지역에서도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간 청약경쟁률과 집값 상승 폭이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2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안양은 지난해 ‘8.27 부동산대책’으로 2개구(만안구, 동안구) 가운데 동안구만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부산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기존 조정대상지역 7개구(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 남구, 연제구, 부산진구, 기장군) 중 4개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현재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 3곳만 규제에 묶여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이후부터 조정대상지역은 1순위 청약 자격요건이 까다로워지고 분양권 전매 기간도 최대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제한되고 있다.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도 비조정대상지역 대비 10%씩 줄어든 60%, 50%가 적용되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추가 과세 적용 등 고려해야할 변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수요자들의 발길이 비규제지역으로 쏠리고 있다. 실제 경기도 안양은 지난 1년간(2018년 9월~2019년 8월) 비규제지역의 청약경쟁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9월 비규제지역인 만안구에 분양한 ‘안양KCC스위첸’은 1순위에서 평균 32.6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에 규제지역인 동안구에 분양한 단지들은 한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한양수자인평촌리버뷰의 경우 4.98대 1을, 비산자이아이파크 4.81대 1, 평촌래미안푸르지오 4.43대 1을 기록했다.

부산도 상황은 비슷하다.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 기장군 등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이후 올해(1~8월) 부산 지역에 분양한 14개 단지 중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3개 단지는 가야롯데캐슬골드아너, 래미안연지어반파크, e편한세상시민공원1단지 모두 비규제지역인 부산진구에서 나왔다.

집값도 확연히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2018년 9월~2019년 8월) 비규제지역인 경기도 안양 만안구의 3.3㎡당 평균매매가격 상승률은 3.94%(1342만 원→1395만 원)로 나타났다. 이와 대조적으로 동안구는 같은 기간 0.61%(1626만 원→1636만 원) 오르는데 그치면서 규제 적용 여부에 따른 현저한 상승폭 차이를 보였다.

부산의 경우 올해 들어(1~8월) 시세가 상승한 6개구 가운데 수영구를 제외한 5개구가 비규제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구 9.81%(886만 원→973만 원)를 포함해 ▲부산진구 1.25%(875만 원→886만 원) ▲수영구 1.08%(1289만 원→1303만 원) ▲남구 0.74%(1078만 원→1086만 원) ▲사상구 0.28%(698만 원→700만 원) ▲연제구 0.27%(1093만 원→1096만 원) 순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가 이어지면서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된 가운데 비규제지역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같은 지역 내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이 나뉠 경우 기본적인 생활권 공유가 가능한 만큼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지역을 택하는 것이 실거주는 물론 투자 목적으로도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