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광화문 주말집회…"대한민국 수치의 13일"

공유
0


한국당, 광화문 주말집회…"대한민국 수치의 13일"

center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라고 이름 붙은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의원, 지지자 등 한국당 추산 5만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문재인 사퇴 조국 구속', '헌정 농단 文 정권 심판' 등이 적힌 피켓을 흔들며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조 장관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른다'고 답한 장면을 편집한 영상이 대형 스크린에 상영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우리나라는 그동안 세계에서 손꼽히는 선진국이었는데, 이 정권이 들어서서 불과 2년 만에 나라를 망조 들게 했다"며 "이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이 임명된 지 13일이다. 대한민국 수치의 13일이고, 국민 모욕의 13일"이라며 "이제 조국과 부인에 대한 강제 수사, 구속만이 남았다"고 했다.

참석자들은 집회 이후 청와대 앞까지 가두 행진을 했다.

황 대표는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열린 2차 집회에서 "이기는 방법은 간단하다. 우리가 하나 되면 된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며 야권 결집을 호소했다.

황 대표가 사실상 '삭발 자제령'을 내리면서 이날 집회에서 당 차원의 삭발식은 열리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