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풍 타파 북상 제주공항 운항 중단… 경남 10개 시·군 태풍 경보 발령

공유
0


태풍 타파 북상 제주공항 운항 중단… 경남 10개 시·군 태풍 경보 발령

center
제17호 태풍 '타파' 영향으로 22일 제주공항 운항 중단. 사진=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제주에 강풍을 동반한 350㎜ 넘는 ‘물폭탄’을 쏟아 부으며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제주국제공항에서는 21일 하루 동안 항공편 33편(출발 10편, 도착 23편)이 결항했고, 190여편이 지연운항했다.

태풍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22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의 모든 운항이 중단된다.

공항 관계자는 "태풍의 위치와 기상 상황에 따라 오후 늦게부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될 수 있다"며 "현재로서는 정확한 재개 시간을 확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마라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8개 항로 14척 모든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도내 항구에는 해상의 높은 파도를 피해 대피한 수천척의 선박들이 정박했다.

태풍 북상에 따라 한라산 등산도 전면 통제됐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긴급공지를 내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만큼 제주올레 탐방을 자제해 달라며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는 태풍 내습 예보에 따라 비상 2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는 22일 오후 3시께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며, 제주도 전체가 초속 25m 이상 강풍 범위 안에 들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기상청은 "태풍의 근접시기와 만조 시기가 겹쳐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다"며 "해안가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고 가급적 외출을 삼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남도내 대다수 지역도 태풍경보가 발령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도내 18개 시·군 가운데 창원·김해·진주·통영·거제·남해·고성·사천·산청·하동 등 10개 시·군에 태풍경보를 발효한다고 22일 밝혔다.

남해동부앞바다도 그 대상에 포함된다.

태풍경보는 바람이 초속 21m 이상으로 불거나 총 강우량이 200㎜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태풍 '타파' 영향권에 접어든 뒤 도내 최대 순간풍속은 통영 매물도에서 초속 30.2m(시속 108.7㎞)를 기록한 바 있다.

현재 양산·합천·거창·함양·창녕·함안·의령·밀양 등 8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