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른미래당 촛불집회 “문대통령, 국론분열 책임”

공유
0


바른미래당 촛불집회 “문대통령, 국론분열 책임”

center


바른미래당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손학규 대표는 연설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은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을 이야기했는데,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무시하고 거부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문재인 정권에 레임덕이 찾아와 검찰이 말을 듣지 않고 조 장관을 조사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또 "조 장관 임명으로 국론이 얼마나 분열됐느냐"며 "그 책임은 문 대통령이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집회에는 바른미래당 추산 500명이 참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