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구글, 아마존 등 기술기업 근로자들도 기후변화 행진에 합류

공유
0


[글로벌-Biz 24] 구글, 아마존 등 기술기업 근로자들도 기후변화 행진에 합류

"고용주, 지구온난화 대처에 과감한 조치 취해야"

center
구글, 아마존 등 기술기업 근로자들도 기후변화 행진에 합류했다고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구글, 아마존 및 기타 기술회사 수백 명의 근로자들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의 기후변화 행진에 합류하여 고용주들이 지구온난화에 대처하기 위해 보다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미국 서해안 지역 기술근로자들은 대학생들이 선정한 글로벌 아젠다인 기후변화 행진에 동참해 이같이 밝히고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제조업체와 클라우드 데이터 스토리지와 같은 서비스 제공업체에도 이와 관련된 더 많은 일을 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구글은 풍력 및 태양 에너지 거래를 40 % 이상 늘리겠다고 발표했으며 아마존은 2030년까지 재생 가능한 에너지만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마존의 비디오 스트리밍 자회사 트위치의 제품 디자이너인 다닐로 퀼라톤은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거리에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존의 서약을 큰 승리라고 불렀다.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의 거리에서 이들 기술 회사들을 언급하고 기술 관련 슬로건을 외치는 기술회사의 인력들은 수천 명에 이르렀다. 이들은 숫자는 과거의 시위보다 더 많아졌으며 기술인력들이 자신의 업무와 관련된 사화문제에 동참하는 변화를 보이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구글 비즈니스 분석가 마리 콜린스는 "기술 인력들이 눈을 뜨고 있으며 집단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기술자들은 203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를 요구하지 않았으며, 석유 및 가스 회사에 기술을 요구할 계약서도 없었고 기후 변화를 거부하는 단체의 기업 후원도 없었지만 기술 대기업들의 내부 요구를 반영했다. 최근 내부 직원들의 노력에 부응했다.

한편 아마존 대변인은 이날 회사가 일부 직원들의 기후 변화에 요청에 대해 회사는 공감하고 있으며 회사 또한 마찬가지라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전날 청정에너지 거래를 발표한 구글은 즉시 의견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