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캡슐형 세탁세제 가격 천차만별… 최대 3배 차이"

공유
0


"캡슐형 세탁세제 가격 천차만별… 최대 3배 차이"

center


시중에 판매되는 캡슐형 세탁세제의 안전성은 문제가 없지만 가격 차이가 최대 3배 가까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22일 대형마트와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캡슐형 세탁세제 5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시험 대상은 아토세이프의 '고농축 파워캡슐세제', 이마트의 '올마이티 팩세제 프리&클리어', 코스트코 코리아의 '커클랜드 시그니처 울트라 클린 팩 합성세제', 엘지생활건강의 '테크 수퍼볼 농축 액체세제 드럼·일반 겸용 라벤더향', 헨켈 홈케어 코리아의 '퍼실 고농축 듀오캡스 컬러 라벤더' 등이다.
세척 성능은 커클랜드 제품이 섭씨 25상온수와 10도 냉수 모두에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아토세이프 제품의 세척 성능이 상대적으로 가장 떨어졌다.

세탁할 때 옷의 염료가 빠지는 색상변화와 이염 평가에서는 5개 제품이 모두 이상 없었다.

유해물질과 수소이온농도 등 안전성과 친환경성도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개당 가격은 159∼441원으로 최대 2.8배 차이가 났다.

커클랜드가 159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퍼실이 441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레르기 유발물질 26종에 대한 표시 여부 조사에서는 아토세이프 제품이 리날룰 표시를 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