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1주일 만에 20조 돌파 "공급규모 확대 어려워"

공유
0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1주일 만에 20조 돌파 "공급규모 확대 어려워"

center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이 출시 1주일 만에 한도인 20조 원을 넘어섰다. 자료=금융위원회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이 출시 1주일 만에 한도인 20조 원을 넘어섰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오전 9시 현재 안심전환대출 신청액은 20조4675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청건수는 17만4994건이다.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가 14만9458건, 17조8714억 원, 14개 은행 창구를 통한 오프라인 접수가 2만5536건, 2조5961억 원이었다.

금융위는 "신청접수 종료까지 1주일이 더 남은 가운데 수요가 초반에 집중돼 다음주 신청은 이번주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신청자 가운데 요건 미비 탈락자 발생 등을 감안하더라도 총 신청액은 공급규모인 20조 원을 상당 수준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며 "총 20조 원 규모에서 집값이 낮은 대상자부터 순서대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주금공 재원 여력이나 MBS 시장상황 등을 감안할 때 공급규모를 추가 확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안심전환대출은 10∼30년 만기 연 1.85∼2.10%(전자약정 우대금리 적용 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 원까지 바꿔준다.

신청 조건은 주택가격 9억 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500만 원 이하다.

오는 29일까지 신청을 받고 총 20조 원 한도 안에서 주택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