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알토란' 대추고, 밤조림·밤죽 레시피…약이 되는 가을 밥상

공유
55


'알토란' 대추고, 밤조림·밤죽 레시피…약이 되는 가을 밥상

center
22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MBN '알토란' 249회에는 "한 알의 기적! 가을 열매를 먹자" 특집으로 임성근 조리기능장이 출연, 대투고와 대추말이고기조림을 선보인다. 김하진 요리연구가는 영양 만점 간식 밤죽과 밤조림 만드는 법을 공개한다. 사진=MBN 알토란 캡처
알토란에서 대추고와 밤죽 등 가을 열매로 만드는 보약밥상이 소개된다.

22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MBN '알토란' 249회에는 "한 알의 기적! 가을 열매를 먹자" 특집으로 임성근 조리기능장과 김하진 요리연구가가 출연한다.

임성근 기능장은 대추차뿐만 아니라 각종 요리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대추고 만드는 법을 선보인다. 그는 대추와 물, 황설탕 세 가지 재료로 초간단 대추고를 만들어 눈길을 끈다. 아울러 대추고를 활용한 밥도둑 대추말이고기조림을 함께 공개한다.

김하진 요리 연구가는 초간단 영양식 밤죽 레시피를 소개한다. 또한 가을 간식으로 딱 좋은 물기 쪽 뺀 밤조림 꿀팁을 함께 내놓는다.

이날 공개된 가을 밥상 대추고, 대추말이고기조림, 밤죽, 밤조림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 알토란 대추고 레시피

- 대추고 재료 : 건 대추 500g, 물 10컵, 황설탕 250g

<대추고 만드는 법>

1. 깨끗이 씻은 건 대추 500g을 물 10컵에 넣고 2시간 삶는다.

2. 삶은 대추를 굵은 체에 으깨 씨와 껍질을 걸러낸다.

3. 으깬 대추를 냄비에 넣고 황설탕 250g과 함께 약 불에 10분 정도 조린다.

4. 소독한 유리병에 담은 뒤 완전히 식혀 냉장 보관한다.

■ 알토란 '대추말이고기조림' 레시피

- 대추말이고기조림 재료 : 건 대추 20개, 다진 돼지고기150g, 생강즙 반 큰 술, 마늘즙 1 큰 술, 후춧가루 1 꼬집, 밀가루, 진간장 3 큰 술, 물 7 큰 술, 맛술 4 큰 술, 대추고 4 큰 술(대추고가 없으면 물엿 2 큰 술 +설탕 2 큰 술로 대체 가능), 청양고추 4개

<대추말이고기조림 만드는 법>

1. 건 대추 20개를 돌려 깎아 씨를 제거한다.

2. 다진 돼지고기 150g을 생강즙 반 큰 술, 마늘즙 1 큰 술, 후춧가루 1 꼬집으로 밑간한다.

3. 건 대추 살 쪽에 밀가루를 묻힌 후 밑간한 돼지고기를 뭉쳐 속을 채운다.

4. 냄비에 속 채운 대추를 넣고 진간장 3 큰 술, 맛술 4 큰 술, 물 7 큰 술, 대추고 4 큰 술(대추고 없으면 물엿 2 큰 술 +설탕 2 큰 술로 대체 가능)로 만든 조림 양념과 칼집 넣은 청양고추 4개를 넣고 양념이 거의 없어질 때까지 약 8분간 조린다.

■ 알토란 '밤조림' 레시피

- 밤조림 재료 : 껍질 깐 밤 35개, 물 3컵, 설탕 반 컵, 소금 1/4 작은 술, 계피 2g, 물엿 5 큰 술, 꿀 약간

<밤조림 만드는 법>

1. 껍질 깐 밤 35개와 물 3컵, 설탕 반 컵, 소금 1/4 작은 술, 계피 2g로 만든 조림 양념을 넣고 15분간 센 불에 졸인다.

2. 1의 밤에서 수분기가 사라지면 물엿 5 큰 술을 넣는다. 물엿 조림 양념이 졸아들면 불을 끈다.

3. 다 조린 밤을 체에 넣어서 남아 있는 조림 양념을 걸러낸다.

4. 물기를 뺀 조린 밤을 접시에 담은 후 취향에 따라 꿀을 뿌린다.

■ 알토란 '밤죽' 레시피

-밤죽 재료 : 생밤 30알, 물 10컵, 반나절 불린 멥쌀 1컵, 소금 1 큰 술 반, 꿀 약간

-밤물 재료:생밤 20알, 물 3컵,

-쌀물 재료: 반나절 불린 멥쌀 1컵, 물 2컵

<밤죽 만드는 법>

1. 믹서에 생밤 20알, 물 3컵을 넣고 갈아서 밤물을 만든다.

2. 생밤 10알을 은행 크기로 썬다.

3. 반나절 불린 멥쌀 1컵, 물 2컵을 믹서에 넣고 갈아서 쌀 물을 만든다.

4. 냄비에 밤물과 은행 키기로 썬 밤 10알을 넣고 중 불에서 끓이다가 끓어오르면 미리 갈아 둔 쌀 물과 물 5컵을 조금씩 나눠 넣으며 농도를 맞춘다.

5. 쌀알이 다 익으면 소금 1 큰 술 반과 꿀을 넣어 밤죽을 완성한다. 이때 꿀은 기호에 따라 가감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