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가 유엔총회서 한일갈등 중재 나서라"

공유
0


"트럼프가 유엔총회서 한일갈등 중재 나서라"

美하원외교위원장 “적극적 중재 역할 촉구 서한
한일관계 악화 동아시아 경제·안보 부정적 영향

center
그래픽=뉴시스 제공
미국 하원 외교위위원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최근 서한을 보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해 유엔총회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도록 촉구했다.

23일 하원 외교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엘리엇 엥겔 외교위원장과 마이클 매콜 공화당 간사는 지난 20일 서한을 통해 "제74차 유엔총회를 통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 및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 직접 접촉해 한일 간 차이 해소가 가능하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엥겔 위원장과 매콜 간사는 서한에서 "한일관계 악화에 깊이 우려한다"면서 "특히 (양국간) 긴장고조는 경제와 안보 차원에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그러지 못한다면 최소한 양국이 우리의 공통의 안보와 경제적 이해관계에 더 이상의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없도록 제한을 가하기라도 하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일관계 악화가 동아시아지역 경제 및 안보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게 이들의 진단이다.

이들은 특히 "북한의 도발적 탄도미사일 실험에서 중국의 남중국해 침략까지 지역적 안보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이 함께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양국 간 대화를 촉진하기 위한 국무부의 노력에 감사한다"면서도 "두 미국 핵심 동맹국 사이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선 보다 일관되고 높은 단계의 미국 리더십이 요구된다"고 했다.

이들은 "일본과 한국이라는 두 경제 강국 사이의 관계가 악화되도록 둔다면 지역 안보를 위험에 빠뜨리는 건 물론, 미국의 경제적 이해관계도 해칠 위험이 있다"며 "행정부가 주도적으로 한일 사이를 중재하고, 양국이 차이를 해소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길 권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5박 6일간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브리핑하면서 한일 정상회담 혹은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유엔총회 기간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의 한일정상회담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