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돼지열병 ‘한강 이남’으로?… 김포에서 의심 신고

공유
1


돼지열병 ‘한강 이남’으로?… 김포에서 의심 신고

center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 40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경기도 파주·연천에 이어 세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한강 이남에서 발병하는 첫 사례가 된다.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됐다.

20일에도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