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종합화학, 패키징 사업 글로벌 공략 본격 나서…美 ‘팩 엑스포’ 첫 참가

공유
0


SK종합화학, 패키징 사업 글로벌 공략 본격 나서…美 ‘팩 엑스포’ 첫 참가

center
‘팩 엑스포 2019’ SK종합화학 전시 부스. 사진=SK종합화학 제공
에너지·화학업체 SK종합화학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에서 열리는 ‘팩 엑스포(PACK EXPO) 2019’에 참가해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육성중인 패키징(Packaging) 사업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SK종합화학에 따르면 팩 엑스포는 참가업체만 2000여개, 방문객만 3만여 명에 이르는 북미 최대 규모의 패키징 제품 관련 전시회다. SK종합화학은 이번 행사에서 남측 전시장(South Hall)에 약 35평 규모의 전시 부스와 회의 공간을 마련해 참여했다. 관계사 SKC도 공동 참여해 에코 라벨(Eco label)을 함께 전시한다.

SK종합화학이 미국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전시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SK종합화학이 추진하는 글로벌 성장 전략과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 중인 패키징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종합화학은 지난 2017년 미국 다우케미칼 EAA(Ethylene Acrylic Acid, 에틸렌 아크릴산)와 PVDC(Poly Vinylidene Chloride, 폴리염화비닐리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일궈낸 데 이어 패키징 사업 포트폴리오와 솔루션 역량을 키우면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SK종합화학은 ‘원스톱(One-stop) 패키징 솔루션’을 주요 테마로 잡았다. 이는 SK종합화학이 확보한 패키징 분야 핵심 소재를 바탕으로 고객 중심의 마케팅 전략을 통해 각 고객이 원하는 차별화된 솔루션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SK종합화학은 다층용(Multi-Layer) 필름과 6개의 필름용 레진(Resin) 제품 등을 전시한다. 고부가 포장재인 PrimacorTM(EAA), SARANTM(PVDC)이 대표적이며 식음료 패키징을 비롯한 차세대 주력 제품군 위주로 전시장을 구성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미국 등 선진시장일수록 고품질의 고부가 패키징 제품에 대한 수요가 커져 성장 잠재력이 무한하다”며 “SK종합화학이 가진 기술력과 패키징 분야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 강화해 마케팅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글로벌 탑 티어(Top-tier) 패키징 회사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