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림산업, 신한∙우리은행과 한남3구역 재개발 자금조달 금융협약

공유
0


대림산업, 신한∙우리은행과 한남3구역 재개발 자금조달 금융협약

center
대림산업 이종태 주택영업실장(왼쪽)과 우리은행 강봉주 센터장(오른쪽)이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비 조달을 위한 금융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이 공을 기울이고 있는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의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기 위해 안정적인 사업비 조달에 나섰다.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 사옥에서 신한은행, 우리은행과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비 조달 금융업무협약을 맺은 것이다.

23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날 체결한 사업비 조달 규모는 은행별 7조원으로 총 14조원에 이른다.

이번 금융업무협약은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소요되는 천문학적 사업비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한 사전조치로, 대림산업은 향후 수주에 성공하면 이들 금융기관들과 협업으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국내 건설사 중 최고수준인 AA-급의 국내 신용등급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세계 양대 신용등급 평가기관인 무디스(Moody’s)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로부터 투자적격등급을 획득한 유일한 국내 건설사이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일대에 지하 6층 ~지상 22층, 197개동, 5816가구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약 2조원의 공사비를 포함해 총 사업비는 7조원 이상이 투자될 것으로 추정된다.

대림산업은 오는 10월 18일 시공사 입찰제안서를 마감하고, 12월 시공사 선정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이번 사업 수주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 지난 2일 현장설명회 보증금을 가장 먼저 납부한데 이어, 현장설명회 참여 건설사 중 가장 먼저 단독시공을 결정하고 조합에 참여의향서를 전달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