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어촌공사, 전범기업 분류된 日보험사에 4건 계약 '몰랐나? 알고도 무시했나'

공유
0


농어촌공사, 전범기업 분류된 日보험사에 4건 계약 '몰랐나? 알고도 무시했나'

무소속 손금주 의원 “조달청 자료서 전범기업 미쓰이·스미모토와 계약 확인”

center
전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있는 한국농어촌공사 신사옥. 사진=뉴시스
한국농어촌공사가 대표적인 일본 전범기업과 최근 5년 동안 4차례나 보험계약을 맺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험계약액은 총 7047만원에 이른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무소속·전남 나주화순)은 “조달청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농어촌공사가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 동안 일본 강제징용 전범기업인 미쓰이스미모토 해상화재보험과 4차례 손해보험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미쓰이(三井)와 스미토모(住友) 두 기업은 우리 정부의 국무총리실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국외강제동원희생자 지원위원회’가 2012년에 분류, 발표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전범기업에 속한다.

자료에 따르면, 농어촌공사는 2015년 미쓰이스미토모 해상화재보험에 1763만원 상당의 손해보험을, 이어 2016년 1건(1623만원), 2017년 2건(3657만원) 등 3건의 손해보험을 잇따라 계약했다.

손 의원은 “국가기관·공공기관이 과거사를 청산하지 않은 일본 전범기업과 계약한 것은 국민 정서에 크게 반하는 일로, 국가·공공기관의 계약에 일본 전범기업 등을 제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측은 미쓰이·스미토모 두 기업이 1945년 일본의 태평양전쟁 패전 이후 전범기업으로 분류돼 미군정청에 의해 해산됐으나, 우회방식으로 재건된 뒤에도 전범행위에 어떤 사과나 반성, 배상의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