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EB하나은행, “5만원권 위폐 적발, 새 화폐 제작 논의해야”

공유
0


KEB하나은행, “5만원권 위폐 적발, 새 화폐 제작 논의해야”

center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직원들이 진폐와 위폐를 정밀 감정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정교한 5만 원권 위조지폐를 적발했다.

하나은행은 최근 우리 돈 5만 원권에 적용된 위변조 방지 장치를 정교하게 모방한 신종 위조지폐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우리 돈의 위폐 적발량이 감소하는 추세에서 적발된 이번 위폐는 고성능 잉크젯 프린터 등을 활용했던 기존의 제작수법과 여러 가지 다른 점이 눈에 띈다. 얇은 특수용지에 화폐의 앞뒷면이 별도로 인쇄돼 합지(合紙) 됐고, 숨은그림과 부분노출은선이 별도 제작됐으며 진폐의 홀로그램이 부착되어 있는 등 기존 위폐 식별법을 뛰어넘는 방식으로 정교하게 제작됐다.
현재 사용중인 화폐 중 지난 2005년 12월 5000원권 화폐가 발행됐으며 5만 원권 화폐는 2009년 발행됐다. 신권 발행 이후 우리 돈 위폐 적발량이 현저하게 줄고 있다는 한국은행 발표와는 달리 변용된 위조수법으로 제작된 위폐가 유통돼 온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 측은 “이 위폐가 상당기간 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관련자료 일체를 관할 경찰서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위폐 전문가로 구성된 사내 위폐전담조직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해 왔다. 지난해 기준 국내 외화 위폐 적발량의 90%(한은 집계기준)를 상회하는 위변조 대응력과 오랜 기간 축적된 분석 노하우가 이번 우리 돈 위폐 적발에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호중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실물 화폐 유통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당초 전망과 달리 5만원권의 자기앞수표 대체효과로 100조 원이 넘는 화폐가 시중에 유통중”이라며 “우리나라의 국력 신장에 따라 매년 5000억 원이 넘는 원화 화폐가 해외로 수출 되는 현실을 감안 시 국격에 걸맞는 최신 인쇄기술이 접목된 품격있는 새 화폐의 제작이 본격 논의돼야 할 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