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성년자 배당소득 연간 2300억… 한 살 아이도 1600명

공유
0


미성년자 배당소득 연간 2300억… 한 살 아이도 1600명

center
미성년자들이 주식으로 벌어들인 연간 배당소득이 2000억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미성년자 연령별 배당소득 현황'에 따르면 2013~2017년 주식 배당소득을 올렸다고 신고한 미성년자는 82만2311명으로 이들의 배당소득은 7177억 원에 달했다.

배당소득이 있는 미성년자는 2013년 18만956명, 2014년 16만5425명, 2015년 17만3302명, 2016년 13만5394명, 2017년 16만7234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배당소득은 2013년 801억 원, 2014년 1232억 원, 2015년 1492억 원, 2016년 1361억 원, 2017년 2288억 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에 따라 미성년자 1인당 평균 배당소득은 2013년 44만 원에서 2014년 74만 원, 2015년 86만 원, 2016년 100만 원, 2017년 136만 원으로 증가했다.

미취학 아동(만 0∼6세)에 대한 배당소득도 2013년 81억 원에서 2017년 358억 원으로 크게 늘었고, 이들의 평균 배당소득도 27만 원에서 133만 원으로 늘었다.

만 0∼1세의 어린아이도 1603명이 평균 165만 원의 배당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