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환경단체, 문 대통령 유엔기후행동정상회의 연설 ‘실망’

공유
0


환경단체, 문 대통령 유엔기후행동정상회의 연설 ‘실망’

center


환경운동연합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 한 연설과 관련 성명을 내고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은 기후 위기 대응에 대한 정부의 철저한 외면과 무관심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이지언 환경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문 대통령은 2022년까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6기를 폐기할 계획이라고 말했지만, 현재 7기의 석탄발전소가 건설 중이며 폐기할 발전소 규모는 그 절반에 불과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더 증가할 전망"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해외 석탄발전소 건설 수출에도 막대한 금융지원을 해 왔다"며 "개발도상국의 저탄소 전환을 위한 녹색기후기금 사무국을 유치했지만 정작 석탄발전 투자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도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연설은 절박한 기후 행동 요구에 대한 답이 될 수 없다"며 "현실에 비춰볼 때 대단히 실망스러운 내용"이라고 밝혔다.

또 "유엔기후행동에서 급격한 온실가스 감축 등을 호소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을 제정하자고 제안했다"면서 "이는 지구 온도상승 제한을 위한 기후행동의 핵심에서 벗어난 제안"이라고 꼬집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는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각국 정상과 정부 대표, 산업계 및 시민사회 지도자,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