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영 불확실성 증대에...머리 맞댄 LG그룹 최고 경영진

공유
0


경영 불확실성 증대에...머리 맞댄 LG그룹 최고 경영진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집중 논의

center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24일 경기도 이천에 있는 LG인화원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샵에 참석해 권영수 (주)LG 부회장(맨 왼쪽), 조준호 LG인화원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LG그룹 제공
LG그룹 최고경영자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갈수록 높아지는 경영 불확실성을 타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LG그룹은 24일 경기도 이천에 있는 LG인화원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비롯해 그룹 최고경영진들이 모여 경영전략을 논의하는 ‘사장단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 사장단은 금융위기 이후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수요 위축과 보호무역주의에 의한 시장 감소 등 구조적 문제로 경기침체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경영환경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LG 최고경영진은 이러한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단순히 견뎌내는 것이 아니라 사업 모델, 사업 방식 등 근본적인 혁신 통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 역량을 확보해야 생존할 수 있다고 인식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디지털 시대의 고객과 기술 변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소통 방식과 일하는 방식을 바꿔 궁극적으로 제품∙서비스 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한 층 가속화 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역량을 강화해 고객 중심 가치를 혁신 하고 스마트팩토리 적용, 연구개발(R&D) 효율성 개선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 디지털 마케팅 강화 등 사업방식도 바꾸기로 했다.

이어 최고경영진은 각 사가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실행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 방향을 논의했다.

구광모 회장은 “L자 형 경기침체 등 지금까지와는 다른 양상의 위기에 앞으로 몇 년이 우리 생존을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라며 “위기극복을 위해 근본적인 경쟁력을 빠르게 확보하고 사업 방식과 체질을 철저하게 변화시켜 나가야겠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또 “LG가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근본적이고 새로운 변화를 위해 사장단이 ‘주체’가 돼 실행 속도를 한 차원 높여줄 것”과 “제대로, 그리고 빠르게 실행하지 않는다면 미래가 없다는 각오로 변화를 가속화해 달라”고 덧붙였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